[펌] '수은 논란' 생선…먹어야 하나-말아야 하나? hobby

'수은 논란' 생선…먹어야 하나-말아야 하나?

2015-03-06 07:49




미국내 영양 관련 최고 자문기구인 연방 식단지침자문위원회(DGAC)에서는 참치의 경우 한 주당 섭취량을 6온스(170그램) 이내로 제한하라고 권한다. 참치에 독성물질인 수은이 많이 들어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참치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임신중 생선 먹으면 아기 인지·기억력↑…"오염정도 살펴야"

(뉴욕=연합뉴스) 이강원 특파원 = 흔히 '수은 오염' 논란을 일으키는 생선을 아예 식탁에서 밀어내는 게 좋을까? 아니면 적은 양이라고 먹는 것이 좋을까?

흔히 생선은 심혈관계 질환을 줄여주는 오메가-3 지방산을 다량 함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특히 미국에서는 생선 섭취량이 적은 편이다. 육식 위주의 음식 문화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미국내 영양 관련 최고 자문기구인 연방 식단지침자문위원회(DGAC)는 다양한 종류의 생선 등 해산물을 먹으라고 권하고 있다. 한 주에 2회 이상 생선 등 해산물을 먹으라고 권고하고 있다.

다만, 참치의 경우 한 주당 섭취량을 6온스(170그램) 이내로 제한하라고 권한다. 참치에 독성물질인 수은이 많이 들어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생선·해산물 권고량을 채우는 미국인은 5명 가운데 겨우 1명에 불과하다. 또 3명 가운데 1명은 한 주에 한 번 정도 생선을 먹는다. 나머지 절반 가까운 미국인은 생선을 전혀 또는 거의 먹지 않는다.

이와 관련, 하버드대학이 아이를 임신한 엄마 135명을 대상으로 생선 섭취량이 아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했다.

흥미롭게도 임신 중에 매주 거르지 않고 생선을 먹은 엄마의 아이는 인식·기억력 측정에서 평균 4점 이상 높은 점수를 받았다.

그런데 임신한 엄마의 머리카락에서 측정한 수은 오염 정도가 높을수록 아이의 인식·기억력 점수는 떨어졌다.

따라서 생선을 먹되 수은 오염 정도를 가려 섭취해야 한다.


미국 소비자 관련 시민·사회 단체들은 수은 오염 정도가 심하지 않은 생선으로 ▲새우 ▲가리비 ▲정어리 ▲연어 ▲굴 ▲오징어 등을 꼽았다.

반면에 ▲농어 ▲넙치 ▲은대구 ▲고등어 ▲참치 등은 수은 함유량이 많은 만큼 섭취량을 제한해야 한다고 권하고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