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한국 국적 취득자 1위는 중국 출신…베트남은 2위 hobby

한국 국적 취득자 1위는 중국 출신…베트남은 2위

2015/03/26 10:45


서울 대림역 인근 '조선족 타운'의 상가 거리(연합뉴스 DB)
서울 대림역 인근 '조선족 타운'의 상가 거리(연합뉴스 DB)
중국은 동포, 베트남은 결혼이민자가 다수

(서울=연합뉴스) 인교준 기자 = 한국 국적을 얻은 외국인을 출신국별로 보면 중국이 압도적으로 많고 다음이 베트남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의 통계월보 2월호에 따르면 올해 1∼2월 한국 국적 취득자는 모두 2천806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동포가 많은 중국이 1천724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결혼이민자가 많은 베트남이 472명으로 2위였다. 필리핀(58명), 몽골(24명), 태국(12명), 우즈베키스탄(10명)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국적 취득 현황을 봐도 중국(7천52명), 베트남(3천44명), 필리핀(400명), 몽골(133명), 우즈베키스탄(96명) 순이었다.

한국 국적 취득은 외국인의 귀화와 재외동포의 국적 회복으로 나뉜다.

법무부는 지난해 말 현재 귀화자 수 누계는 14만 8천624명이라고 확인했다.

올해 1∼2월 외국 국적을 취득한 한국인은 모두 2천645명으로 한국 국적을 얻은 외국인보다 161명 적었다.

국적별로는 미국(1천655명), 캐나다(484명), 호주(160명), 뉴질랜드(111명), 일본(69명), 독일(29명), 스웨덴(4명)의 차례였다.

한국국적 취득한 마이크 테스트위드(연합뉴스 DB)
한국국적 취득한 마이크 테스트위드(연합뉴스 DB)

1994년 이후 지난 2월까지 난민 신청자는 1만 89명이며 이 가운데 472명이 난민 인정을, 747명이 인도적 체류 허가를 받아 국내에서 생활하고 있다. 현재 2천176명이 난민 심사 대기 중이며 정치(2천861명), 종교(2천282명), 내전(932명) 등의 사유가 많았다.

90일 미만과 이상의 단기·장기 체류를 포함해 지난 2월 말 현재 국내 체류 외국인은 178만 7천728명으로, 지난해 2월(156만 365명)과 비교할 때 14.6% 증가했다.

체류 외국인을 국적별로 보면 중국 91만 3천506명(51.1%), 미국 14만 251명(7.8%), 베트남 12만 8천985명(7.2%), 태국 8만 9천823명(5.8%), 필리핀 5만 1천790명(2.9%), 우즈베키스탄 4만 4천49명(2.8%) 순이었다. 

결혼이주민 수는 2월 현재 15만 672명으로, 지난해 1월(15만 1천178명)과 비교할 때 큰 차이가 없었다. 

결혼 이주민 가운데 여성이 84.8%를 차지했다. 국적별로는 조선족을 포함한 중국 40.1%, 베트남 26.3%, 일본 8.4%, 필리핀 7.3%, 캄보디아 3.0%, 태국 1.8%, 몽골 1.6%였다.

외국인 유학생은 9만 2천76명으로, 1년 전인 2014년 2월(8만 5천230명)보다 8.0% 증가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