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출범 2개월 주빌리은행 "3천여명 171억원 빚탕감" hobby

출범 2개월 주빌리은행 "3천여명 171억원 빚탕감"

  2015-10-14 19:48


지난8월 27일 서울시 시민청에서 '주빌리은행' 출범식이 열렸다. 이재명 성남시장(왼쪽)과 유종일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교수가 공동 은행장을 맡는다. 주빌리은행은 2012년 미국 시민단체 '월가를 점령하라(Occupy Wall Street)'가 시작한 빚 탕감운동 '롤링주빌리'에서 아이디어를 빌려 설립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장기 연체로 고통받는 서민의 부실 채권을 사들여 빚을 갚아주는 주빌리은행이 출범 2개월만에 171억원의 빚을 탕감했다.

주빌리은행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빚에서 빛으로, 주빌리은행 성과보고 및 입법과제 토론회'를 열고 활동 성과를 발표했다.

주빌리은행은 8월 27일 출범과 함께 37억원을 탕감했고, 이달 은평구청과 협약에서 기부받은 채권 9억9천만원, 성남시기독교연합회에서 기부받은 성금으로 매입한 채권 73억원 등 총 3천405명이 갖고 있던 약 171억원의 부실채권을 소각했다.

이날 입법과제 토론회에서는 부실채권과 소멸시효가 끝난 채권의 거래가 법적으로 제한돼야 한다는 의견이 논의됐다. 채무자 보호를 위해 통장압류와 채권행사 및 추심을 제한해야 한다는 개선안도 거론됐다.

토론회에는 유종일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김남근 변호사, 서용교 의원, 서울중앙지법 오세용 판사, 박원석 의원, 김기환 금융위원회 서민금융과장 등이 참여했다.

한화증권이 기부한 10억8천200만원 상당의 특수채권 소각행사도 함께 열렸다.

주빌리은행은 2012년 미국 시민단체 '월가를 점령하라(Occupy Wall Street)'가 시작한 빚 탕감운동 '롤링주빌리'에서 아이디어를 빌려 설립됐다. 이재명 성남시장과 유종일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가 공동 은행장을 맡고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