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특수 공항' 비행에 초보 기장·교관 투입 확인 hobby

<앵커>

이렇게 미 당국이 조종사 책임을 말하고 있지만 아직은 단정할 수 없습니다. 다만 사고기 기장은 훈련 비행중이었고, 함께 탄 교관도 초보였다는 문제는 확인됐습니다.

이홍갑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기장 이강국 씨는 보잉 777기 면허를 딴 뒤 기종 전환을 익숙하게 훈련하는 이른바 관숙 비행 중이었습니다.

총 비행시간이 9천 700여 시간에 달했지만 사고 기종의 운항 경험은 9차례, 43시간에 불과했습니다.

또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보잉 777기를 몰고 착륙하는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국토부와 아시아나항공은 베테랑 교관이 함께 비행 중이었기 때문에 규정상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영두/아시아나 항공 사장 : 관습기장은 국제법에 따라 국내법에 따라 비행에 따른 책임은 교관기장이 지고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겠습니다.]

문제는 교관을 맡은 이정민 기장도 교관으로서의 비행이 처음이었다는 점입니다.

이 기장은 보잉 777 비행시간이 3,220시간에 이르고 샌프란시스코도 33차례나 운항한 경력을 갖고 있지만 교관 자격을 딴 것은 지난달 15일, 불과 3주 전이었습니다.


[여객 항공기 전 조종사 : 교관도 저 경력, 기장도 저 경력일 경우에 (사고위험의) 상승효과가 더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은 맞는 얘기입니다. 그래서 일반적으로 그렇게 조 짜기를 안 하는데 왜 회사에서 그렇게 조 짜기를 했을까 하는 (의문입니다.)]

사고와 직접 연관이 있다고 단정할 순 없지만, 샌프란시스코 공항이 착륙이 까다로운 특수 공항인 점을 감안하면 두 사람의 조합은 적절치 못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jsp?news_id=N1001873336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7/08/2013070802879.html?news_topR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