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불굴의 최향남, KIA 떠나 美무대 재도전 hobby

불굴의 최향남, KIA 떠나 美무대 재도전

기사입력 2013-11-29 10:28 기사원문보기

썸네일

[OSEN=이선호 기자]불굴의 노장투수 최향남(42)이 KIA를 떠나 미국무대에 재도전한다.

최향남은 지난 29일 KBO가 발표한 KIA의 2014시즌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했다. 이유는 최향남이 다시 외국무대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구단이 수용했기 때문이다. 최향남에게는  전신 해태를 포함해 KIA에서 세 번 입단과 세 번 퇴단이다.

최향남은 29일 OSEN과 통화에서 " 이제는 미국 무대에 도전할 일은 없다고 생각했는데 그쪽에서 한번 기회를 줄 수도 있다는 말을 들었다. 그래서 한번 도전해보기로 했다. 입단이 확정된 것은 아니고 내년 메이저리그 구단의 스프링캠프에 참가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최향남은 "그러나 캠프 초청을 받지 못하거나 내년 캠프에서 입단이 안될 수도 있다. 그때는 KIA에서 마지막을 보내고 싶다"며 친정에 대한 애정을 말했다. 최향남은 "시즌을 마친 뒤 함평에서 계속 훈련을 해왔다. 현재는 40m 원거리 투구를 300~400개 정도 소화하는 등 몸상태는 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최향남은 불굴의 미국무대 도전사를 갖고 있다.  해태-LG-KIA를 거쳐 2006년 클리블랜드 산하 트리플 A 버벌로 바이슨스에 입단해 34경기에서 8승5패, 방어율 2.37의 성적을 올렸다. 2007년 롯데에 입단해 미들맨과 마무리로  활약했고 2009년 미국으로 다시 건너갔다. LA 다저스 산하 트리플 A팀 앨버커키 아이소톱스에서 9승2패, 방어율 2.34로 활약했으나 메이저리그 무대에 오르지는 못했다.

2010년 일본 독립리그를 거쳐 2011년 롯데에 재입단했다. 그러나 팔꿈치 부상으로 1군 등판없이 7월 도중 웨이버 공시를 통해 방출됐다. 지난 2012년 5월 친정 KIA에 세 번째로 입단해 불펜과 마무리로 활약하며 1승9세이브를 올렸다. 올해는2승2패8홀드를 기록했다.  국내 통산 16시즌 293경기에 출전, 54승 70패 24세이브 14홀드, 방어율 4.05를 기록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