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문열고 난방' 단속…내달 2일부터 과태료(종합) hobby

'문열고 난방' 단속…내달 2일부터 과태료(종합)



에너지사용 제한 조치 16일부터 내년 2월까지 시행

공공기관 난방온도 18도 이하로 제한…민간은 자율에 맡겨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올겨울 전력수급 불안이 예상되는 가운데 문을 열고 난방기기를 가동하는 업소에 대한 단속이 16일부터 시작된다.

또 공공기관의 난방온도는 18도 이하로 제한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겨울철 에너지사용 제한 조치를 16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문을 열어 놓고 난방기를 가동하는 업소는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과태료 부과는 내년 1월 2일부터 적용된다.

처음에는 경고로 시작해 두번째 단속 때 50만원을 부과하고 이후 적발될 때마다 50만원씩 액수를 높이는 방식이다.

정부는 최악의 전력난이 우려되던 지난 8월에도 문을 열어놓은 채 냉방기를 트는 업소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벌인 바 있다.

윤상직 산업부 장관은 "문열고 냉방·난방 영업을 하는 것은 설사 전력수급 상황이 좋더라도 에너지 절약 차원에서 강력하게 단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 2만여개 공공기관의 경우 실내온도를 18도 이하로 제한하고 임산부 등을 제외한 직원은 근무시간 중 개인난방기 사용을 금지한다.

다만 전기식 난방이 아닌 가스·지역난방일 때는 20도까지 허용한다.

계약전력이 100kW 이상으로 전기를 많이 사용하는 건물은 전력피크시간대인 오전 10∼12시, 오후 5∼7시에 한해 실내온도를 20도 이하로 유지해 줄 것을 권장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과거에는 민간 부분에도 의무적으로 난방온도 20도 이하로 유지하도록 했으나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차원에서 권장 사항으로 수위를 낮췄다"고 설명했다.

조명의 경우 공공기관은 오후 5∼7시 홍보전광판과 경관 조명을 모두 끄도록 하고 민간 부분은 영업을 끝낸 뒤 소등을 유도할 방침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